[롤드컵 프리뷰] ‘죽음의 조’ B조… 험난한 일정의 담원 기아

담원 기아 '캐니언' 김건부(왼쪽), '너구리' 장하권(가운데), '쇼메이커' 허수(오른쪽)

Joseph Yoo

담원 기아 '캐니언' 김건부(왼쪽), '너구리' 장하권(가운데), '쇼메이커' 허수(오른쪽)David Lee

최종수정 2022.09.22.20:55기사입력 2022.09.22.20:55

리그 오브 레전드 2022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이 다가오는 9월 30일(한국시각)부터 11월 6일까지 진행된다. 

개막에 앞서 라이엇게임즈는 지난 12일(한국 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롤드컵 조 추첨 결과를 공개했다. B조에 속한 담원 기아는 징동 게이밍, G2와 한 조에 속하게 됐다.

1. 죽음의 조 뚫고 살아남아라, 담원 기아 지킬 ‘너-캐-쇼’

LCK의 담원 기아는 이번 그룹 스테이지 최고의 ‘죽음의 조’로 평가받는 B조에 속하게 됐다. 중국 LPL 서머 시즌 우승팀 징동 게이밍, 유럽 LEC 서머 시즌 준우승팀 G2와 한 조에 편성되며 험난한 일정이 예고됐다. 

올해 롤드컵 진출로 4년 연속 롤드컵 진출에 성공한 담원 기아는 비록 3시드이긴 하나, 지난 2년 간 연속으로 결승에 진출해 각각 우승, 준우승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올 여름 합류한 탑 라이너 ‘너구리’ 장하권의 존재는 2020년 함께 우승컵을 들어 올린 ‘캐니언’ 김건부, ‘쇼메이커’ 허수에게 든든하게 작용할 전망이다. 

아직 미정인 4시드 자리 역시 LCS(북미)의 이블 지니어스 혹은 LEC의 매드 라이온스가 채울 확률이 높다. 징동 게이밍이나 G2만큼은 아니지만, 방심할 수 없는 상대다. 담원 기아가 험난한 대진의 B조에서 8강 진출을 이뤄낼 수 있을지가 주목된다.

징동 게이밍 '카나비' 서진혁은 2년 만에 담원 기아를 상대하게 됐다. 징동 게이밍 '카나비' 서진혁은 2년 만에 담원 기아를 상대하게 됐다. Yicun Liu

2. 돌아온 ‘카나비’와 ‘캡스’, 2020년이 보인다?

공교롭게도 징동 게이밍과 G2 모두 2020년 롤드컵에서 담원과 맞대결을 펼친 전적이 있다. 당시에도 B조에 속했던 징동 게이밍과 담원은 그룹 스테이지에서 1승 1패를 주고받았다. 이후 징동 게이밍은 8강에서 쑤닝에게 패하며 대회를 마무리했다. G2는 준결승에서 담원에 패해 탈락했으며, 담원은 결국 우승까지 차지했다. 

두 팀 모두 2년 만의 롤드컵 참가라는 점도 같다. 2021년 내내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그대로 시즌을 마무리했던 두 팀은 올해 부활에 성공, 롤드컵 무대를 다시 밟게 됐다. 국제무대에서 다시 볼 수 있게 된 양 팀의 핵심 선수 ‘카나비’ 서진혁, ‘캡스’ 라스무스 뷘터가 어떤 플레이를 선보일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