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뉴스] KIA, 'NC' 꺾고 9연패 탈출! 부진 깬 반즈, '롯데' 1승의 주역

승리를  자축하는 'KIA 타이거즈' 선수단

Eunji Kim

승리를 자축하는 'KIA 타이거즈' 선수단Han Myung-Gu

최종수정 2022.09.23.01:38기사입력 2022.09.23.01:38

22일에 열린 ‘2022 신한은행 KBO리그’ 마지막 주중 2연전 첫 경기에서 KIA가 NC를 꺾고 9연패 탈출과 5위 수성에 성공했다. 그러나 KIA는 아직 안심하기 이르다. 현재(23일) KIA(5위)의 뒤를 NC와 롯데, 그리고 삼성이 각각 1.5경기차와 2경기차, 그리고 3.5경기차로 추격 중이다. 

KIA 타이거즈 3-1 NC 다이노스

KIA가 NC를 꺾고 9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반 경기차로 추격 중이던 NC를, 1.5경기차로 벌려내며 포스트시즌 마지노선인 5위 자리를 지켜냈다. 한편 NC는 이날 패배로 7위 롯데와의 격차가 반 경기로 좁혀져 6위 자리 유지도 위태로운 상황이다.

이날 선발투수는 양 팀의 에이스, 양현종(KIA)과 구창모(NC)가 선발로 출장했다. 양현종은 이날 5이닝 동안 5삼진 5피안타 1실점 1자책점으로 호투하며 팀에 승리를 안겨줬다. 반면 2연승 중이었던 NC 선발 구창모는 이날 경기에서 1회에 3실점을 했다. 3실점으로 NC는 패배했고 구창모는 패전투수가 됐다.  

KIA는 1회초 소크라테스 브리토의 2타점 적시타와 박동원의 1타점 적시타로 승리를 거뒀으며, 소크라테스가 1회초에 친 안타는 이날 경기의 결승타가 됐다.  

한화 이글스 1-10 SSG 랜더스

양 팀 선발의 호투로 긴장감을 줬던 한화와 SSG의 경기는, SSG의 승리로 끝났다. SSG는 이날 승리로 2위 LG와의 격차를 3.5경기로 벌려 놔 잠시 동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한화 선발 김민우의 역투로 7회까지 1-1 상황을 잘 유지했던 한화는 불펜진의 불안정했던 투구로 8회말에만 9실점을 해, 이날 경기에서 패배하고 말았다. 양 팀의 선발 김민우(한화)와 박종훈(SSG) 모두 이날 7이닝을 소화하며 7이닝 동안 1실점 1자책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했다.

경기에서 승리 후 자축하는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와 한동희경기에서 승리 후 자축하는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와 한동희Han Myung-Gu

두산 베어스 5-2 키움 히어로즈

두산이 갈 길 바쁜 키움에게 역전승을 거두며 8위 삼성과의 격차를 2.5경기로 좁혔다. 반면 3위 키움은 4위 KT와의 격차가 1경기로 좁혀져, 단 7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는 키움에게 이날 패배는 더욱 쓰라리게 다가올 것이다.

경기 초반 흐름은 키움에게 있었다. 2회말 키움 송성문의 1타점 3루타와 김재현의 땅볼 아웃으로 2점을 얻은 키움 타선은, 이후 두산 불펜진에게 꽁꽁 묶여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반면 두산은 4회초 호세 페르난데스의 2타점 적시타와 장승현 땅볼 아웃 때 강승호의 이중도루로 1점을, 그리고 이유찬의 희생플라이 아웃으로 4점을 얻었으며 이후 7회초 상무에서 갓 제대한 이유찬(1호)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추가한 두산은 5-2로 키움에 역전해 승리를 거뒀다.

KT 위즈 9-7 삼성 라이온즈

11회 연장전 끝에 KT가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는 안타 잔치였다. KT는 총 16안타 2홈런을, 삼성은 총 12안타 2홈런을 쳤으며 이날 KT 강백호가 11회초에 터트린 투런포 홈런(5호)가 결승타가 됐다.

양 팀의 경기는 초반부터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2회초 KT 심우준의 1루타와 조용호의 2타점 3루타, 그리고 강백호의 1루타로 4점을 먼저 얻은 KT였다. 이에 질 세라, 삼성은 2회말 오재일의 솔로 홈런(19호)과 이재현의 1타점 3루타, 그리고 상대의 실책으로 1점을 더 추가하며 4-3으로 KT의 뒤를 추격했다. 

엎치락 뒤치락 득점을 이어가던 양 팀의 방망이는 결국 KT에게 손을 들어줬다.

롯데 자이언츠 7-1 LG 트윈스

롯데가 LG를 꺾고 3연승 달성에 성공했다. 롯데는 이날 승리로 5위 KIA와는 2경기차로, 6위 NC와는 반경기차로 좁혀 놨다.

이날 경기에서 부진을 이겨낸 롯데 선발 찰리 반즈(이하 반즈)가, 롯데에게 1승을 안겨다 줬다. 반즈는 이날 경기에서 6이닝 동안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5경기만에 퀄리티 스타트를 달성했다. 

3회초 황성빈과 잭 렉스의 안타로 3점을 먼저 얻은 롯데는, 이후 7회초 한동희와 신용수, 그리고 잭 렉스의 플레이로 3점을 추가, 8회초 안치홍의 솔로 홈런(14호)으로 1점을 추가했다. 반면 기나긴 침묵 끝에 9회말 LG 채은성의 솔로 홈런(11호)으로 1점을 얻었지만 추가점을 얻지 못한 LG는 끝내 7-1로 패배했다.

관련 기사